로고

제3회 서울 중랑 디카시 반, 사진시 놀이

지도 강사 : 손설강

유세영 기자 | 기사입력 2022/07/18 [22:24]

제3회 서울 중랑 디카시 반, 사진시 놀이

지도 강사 : 손설강

유세영 기자 | 입력 : 2022/07/18 [22:24]

3회 서울 중랑 디카시 반, 사진시 놀이 14

 

 

 





구름과자 문임순

몽글 몽글
머랭 한 움큼
예쁜 컵에 담아
사랑스런 손주에게

 

 

 



겨울아침 / 안동유

창문을 열면
소나무 숲
솜사탕이 한가득





내 마음 / 정송희

아직도
목화솜처럼 부푸는
스무 살 초입새
둥둥꽃 핀다
  

 

 

 


어머니 김금임

몽글몽글 목화솜으로
손수 이불 지어주고
당신은 젊어서 많이 갔으니
너희나 실컷 가라시던





보고픈 친구 / 윤혜은

모카라테  입술 한가득
잘 있는 거지
외롭다고 울지는 마





구름 이종미

건달처럼 이리저리
떠 돌아다니더니
와인 잔에 갇혀
깨끗한 사랑 하나
우리 앞에 보여주렴





즐거운 상상 / 정의순

하늘, 구름, 자유
내가 좋아하는 건
여기 다 있다

 

 

 

 

 

환경 / 민순기

북극곰, 펭귄의 수난 시대
빙하는 녹고
살 곳 잃은 자연 생태계
지구를 살려야 우리가 산다

 

 

 


그리움 / 박미영

그 좋아하시던 소라색
파아란 하늘 요, 한자락
폭신폭신한 구름 이불 위에서
울 엄마
편히 쉬시라고





허공 / 정효숙

창공은 넓은 천 내어주고
바람은 몽글몽글 수놓았네





춥지 않아요/ 최혜자

한땀 한땀 어머니가 지어주신
목화솜 이불
참 넓게도  덮어주셨네
언제까지





화가 / 정효숙

창공에 비단조각 펼쳐놓고
하얀 수국 흰 장미
맘껏 요술부리는





꿈속에서 / 민순기

하늘로 소풍 떠난 우리 엄마
구름 뒤에 숨었을까
해님 뒤에 숨었을까
허공에 두고 간 솜사탕이
눈물 되어 가슴에 스미네





선경(仙境)/ 손설강

와인을 주문했다

구름 위에서 구름을 마시다

새가 되고 신선이 되었다.

 

 

 


---------------------


사진 제공 : 김금임


지도 강사 : 손설강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