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새해 새날 / 홍지윤

김성미 기자 | 기사입력 2022/01/14 [06:06]

새해 새날 / 홍지윤

김성미 기자 | 입력 : 2022/01/14 [06:06]

 

새해 새날/ 홍지윤

 

 

 

웅숭깊은 심연에서

 

끌어올린 뜨거운 말 '우'

 

우리 함께하자는 소중한 언약

 

 

 

 

♣ 홍지윤 시인 

한국사진문학협회 정회원 

한국사진문학협회 부회장 

제3회 황순원 디카시 공모전 수상 

제4회 고성국제디카시 공모전 수상 

제8회 시인투데이 작품상 수상

 

▲     ©김성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 시인지망생 2022/01/14 [12:36] 수정 | 삭제
  • 정말 노을빛이 '우' 모양이네요 센스 있어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