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어찌할거나 / 신금재

김성미 기자 | 기사입력 2021/11/14 [14:54]

어찌할거나 / 신금재

김성미 기자 | 입력 : 2021/11/14 [14:54]

 

​어찌할거나 / 신금재

 

하룻밤이라는 시간 속에 한 생명 낙엽처럼 떠나가도

또 다른 하루의 태양은 그지없이 아름다운데

 

 

 

♣ 신금재 시인

서울 출생 

2001년 캐나다 이민 

[시집] 내 안의 아이, 당신이 그리울 때마다 

[전자시집] 사슴의 법칙 

캘거리 디카시연구소 

캘거리 문협, 캐나다 여류문협, 서울디카시인협회 정회원

한국사진문학협회 정회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