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중대본 “위중증 환자 최고치 기록…60세 이상 확진자 늘어”

“감염 발생 후 대처보다 예방이 최선의 방책…조속한 추가접종 실시”

유세영 기자 | 기사입력 2021/11/12 [19:13]

중대본 “위중증 환자 최고치 기록…60세 이상 확진자 늘어”

“감염 발생 후 대처보다 예방이 최선의 방책…조속한 추가접종 실시”

유세영 기자 | 입력 : 2021/11/12 [19:13]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2일 “일상회복 1단계 진입이 열흘이 경과된 지금, 위중증 환자가 475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권 1차장은 “하루평균 확진자 수가 2000여명을 넘었고, 60세 이상의 확진자가 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



특히 “60세 이상 고령층이 시간이 지나면서 접종효과가 약화되고 돌파감염이 확산되고 있으며,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서의 집단감염도 큰 문제가 되고 있다”면서 “이러한 시설에서는 감염 발생 후의 대처보다 예방이 최선의 방책”이라고 강조했다.

 

권 1차장은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은)기저질환이 있으신 고령층과 간병인들이 집단생활을 하는 곳으로 방역 상 가장 취약한 특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종사자나 면회객을 통해 바이러스가 유입되면 집단감염 및 중증화가 쉽게 진행되며, 간병 문제로 치료가 더 어려워지고 있다”면서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운영자들께서는 지자체와 협력해 조속한 추가접종의 실시와 철저한 방역관리에 적극적으로 힘써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요양병원 및 시설에 가족을 두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들께서도 안전한 면회를 위해 꼭 예방접종을 하신 후에 방문을 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권 1차장은 “앞으로 단계적 일상회복이라는 새로운 길에서 예기치 못한 여러 고비를 마주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이러한 위험에도 불구하고 어렵게 마련한 단계적 일상회복의 길은 우리 모두가 물러섬 없이 지키고 만들면서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단계적 일상회복의 길은 결코 그냥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가야 하는 길”이라면서 “병상확보와 의료인력 확보 등 의료대응 역량을 충분히 보강하고 재택치료 관리체계도 보완하는 등 위중증 환자 증가에 즉시 적극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들께서도 단계적 일상회복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며 “추가접종에 적극 참여해주시고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지켜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